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017041315232743768-540x292_99_20170413152502.jpg

 

 

‘컬투쇼’ EXID, 장재인 / 사진제공=SBS 보이는 라디오

 

그룹 EXID가 섹시함을 탈피하고자 했던 이유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최근 컴백한 EXID와 장재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신곡 ‘낮보다는 밤’ 라이브를 선보인 EXID는 “섹시함을 탈피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DJ 컬투가 이유를 묻자 LE는 “막내 혜린이와 정화는 어리고 귀여운 느낌이다. 그런데 언니들에 가려져 있었다”며 막내 멤버들의 매력을 살려주고자 이미지 변신을 꾀했음을 알렸다.

 

그러나 혜린은 “저는 섹시하고 싶다”고 귀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