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0723574_001_20170415084914647.jpg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은밀하게 위대하게’ EXID 하니가 대머리 가발을 쓰고 멤버들과 함께 우스꽝스러운 셀카를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 알바생으로 신분을 위장하고 손님들에게 미션을 수행했다.

 

16일 방송되는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는 EXID LE-정화-혜린&슬리피의 의뢰를 받아 하니&빅준형의 몰카가 펼쳐진다.

 

‘은위’는 출장몰카단 윤종신-이수근-김희철-이국주-존박이 의뢰를 받아 ‘은밀하게 위대하게’ 움직이며 스타들에게 우연을 가장한 스페셜한 하루를 선물하는 신개념 몰카 프로그램이다.

 

이번주 EXID LE-정화-혜린이 출장몰카단을 찾아 멤버인 하니의 몰카를 의뢰한다. 또한 혜린은 “보기에는 여리여리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강인한 모습이 있다”면서 “문제 상황을 파악하고 해결하려는 진지한 모습과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의뢰 이유를 밝혔다.

 

EXID 멤버들은 앨범 홍보 차 웹 예능을 촬영하는 콘셉트로 몰카 작전을 펼쳤다. 이들은 식당에서 알바생으로 위장해 손님들에게 미션을 수행할 예정인 가운데, 신분을 위장하는 과정에서 장난기 가득한 하니와 EXID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하니는 적극적으로 영구 가발과 대머리 가발을 쓰며 웃음을 터트리고 있는데, 개구진 표정을 지으며 인증샷까지 남기고 있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다른 멤버들이 순조롭게 미션을 수행한 것과 달리 몰카 타깃인 하니는 고난도 미션에 고군분투했다. 무엇보다 하니는 외국인 손님에게 ‘오돌뼈’를 설명해야 하는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은위’ 제작진은 “이번 몰카를 통해 하니의 여린 외모와 다른 반전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적극적으로 미션을 수행하고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는 알바생 하니의 모습을 방송을 통해서 꼭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몰카인 줄 꿈에도 모른 채 열심히 미션을 수행한 하니의 고군분투 알바 이야기는 오는 16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은위’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45분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