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7041619104417075-540x1750_99_20170416191502.jpg


사진=MBC ‘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EXID 하니의 ‘인생 리액션’이 나왔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하니의 몰래카메라가 진행됐다.

 

하니를 제외한 EXID의 다른 멤버들의 의뢰를 받아 윤종신과 김희철이 나섰다. 하니의 미션은 소개팅을 하는 커플에게 하트 인증 사진을 요청하는 것이었다.

 

하트를 만드는 과정에서 남성의 가발이 벗겨졌고, 하니는 화들짝 놀라며 연신 “어머”를 내뱉었다.

 

하니는 또 소개팅남에게 직접 가발을 씌워주고 여성의 눈을 가리는 등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후에도 하니는 계속해서 난처한 표정으로 두 사람을 걱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