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0730848_001_20170506163920447.jpg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음악중심' EXID가 아쉬운 마지막 무대를 가쳤다. 

6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EXID의 굿바이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EXID는 형형색색의 독특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EXID는 4인 4색의 매력을 발산하면서 노래부터 퍼포먼스까지, 마지막 무대인만큼 완벽한 모습으로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낮보다는 밤'은 공감되는 가사와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업템포 알앤비 곡이다. 빠르진 않지만 신나고, 높은 음이 아니지만 시원하다는 역설의 느낌이 드는 이 곡은 새로워진 EXID를 표현하는 곡으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이날 '음악중심'에서는 젝스키스, 러블리즈, 트리플 H, WINNER, EXID, 몬스타엑스, 프리스틴, 스누퍼, 라붐, 모모랜드, 바시티, 다이아, 보너스베이비, 천단비, 스텔라장, 드림캐쳐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