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0000256450_001_20170507132517812.jpg

EXID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가 아쉬운 굿바이 무대를 펼쳤다.

 

EXID는 7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새 음반의 타이틀곡 ‘낮보다는 밤’을 열창했다. 이로써 활동 마지막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멤버들은 각자의 컬러로 포인트를 준 컬러 슈트를 입고 등장했다. 마지막 무대인 만큼 손 하트를 그리는 등 상큼한 표정으로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낮보다는 밤’은 건강상의 문제로 잠시 활동을 중단한 솔지를 제외한 LE, 하니, 혜린, 정화 4인조 활동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과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완벽 변신에 성공해 큰 사랑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