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7051201000838500058861_20170511101012819.jpg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크라임씬2'의 마스코트 하니가 2년 만에 '크라임씬3'에 출연한다.

오는 12일 밤 9시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 3회에서는 '경찰학교 살인사건'을 다룬다. 피해자는 굵직한 사건들을 해결한 유능한 형사이자 경찰학교 교수로, 케이블타이에 몸이 묶인 채 두부에 외상을 입은 참혹한 모습으로 발견됐다.

이날 방송에는 '크라임씬1'의 고정 멤버였던 NS윤지가 스케줄로 인해 불참한 정은지를 대신해 롤플레잉에 참여한다. 또 게스트로는 '크라임씬2'의 고정 멤버였던 EXID의 하니가 출연한다. 시즌1, 2, 3의 멤버가 모두 모인 가운데 역대급 추리 전쟁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진행된 '크라임씬3' 녹화에서 하니는 전매특허 리액션을 선보이며 플레이에 활기를 더했다. 특히 단서를 찾으며 끊임없이 혼잣말을 해 눈길을 끌었다. 함께 현장 검증을 했던 장진 감독은 "단서를 못 봤는데 하니의 혼잣말 때문에 다 알게 됐다"며 황당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니는 경찰학교 강사 역을 맡아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과 추리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전 시즌 플레이어가 모두 모여 레전드급 추리 공방전이 펼쳐질 '경찰학교 살인사건'은 5월 1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에서 확인할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