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0732362_001_20170511143923166.jpg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EXID 하니가 자신에게 백만원의 가치를 밝혔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올리브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구라, 하니, 변우석, 박주미PD가 참석했다.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은 올리브TV가 올리브 채널로 리뉴얼을 진행하며 가장 먼저 선보이는 새로운 장르의 프로그램이다. 게스트들에게 100만원을 주고 어떻게 소비하는지를 관찰하는 새로운 형태로 김구라와 하니, 윤정수, 변우석이 MC를 맡았다. 

이날 하니는 자신에게 100만원 가치를 묻자 "인터넷 장바구니에 있는 넣어놨던 모든 사고싶었던 것을 살 수 있는, 가고 싶었던 여행을 떠날 수 있는 돈"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에게 백만원은 지금 당장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게 상상하게 해주는 돈이다. 굉장히 큰 돈"이라며 "사이트마다 담겨있는데 다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미소를 띄웠다. 

이어 변우석은 "가족들과 함께 쓰고 싶다"고 답했고, 하니 또한 황급히 "저도 가족들에게 쓰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은 11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 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김한준 기자